개학 1895년 통합개교 1946년
홈  >  총동창신문 

오피니언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

오피니언 > 느티나무광장

제 482호 2018년 05월 (2018-05-16)

조현민 물컵 갑질의 나비 효과

윤영호 (사회복지80-85) 동아일보 콘텐츠기획본부 전문기자·본지 논설위원

조회수 : 195  좋아요 : 0


총량불변의 법칙은 이른바 ‘갑질’에도 통하는 게 아닐까.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컵을 던졌다고 알려진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어이없는 행태를 보면서 얼핏 떠오른 생각이다. 이미 총량을 넘어선 갑질을 계속한 조 전 전무 때문에 그뿐만 아니라 아버지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등 일가족이 대가를 치르는 셈이다.


물이 섭씨 100도가 넘으면 끓는 것은 상식이다. 마찬가지로 갑질을 계속하다 임계점을 넘으면 아무리 막으려 해도 세상에 알려질 수밖에 없지 않을까. 조 전 전무의 행태를 보고 “터질 게 터졌다”고 말하는 대한항공 직원이 많다는 언론 보도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다. 평소 안하무인격으로 행동하는 조 전 전무에 대한 회사 안팎의 불만이 높았던 셈이다.


물론 반론도 있을 법하다. 여론이 잠잠해지면 슬그머니 경영에 복귀해 갑질을 계속할 게 뻔한 만큼 ‘갑질 총량’엔 한계가 없다는 주장도 가능하다. 그 근거로 2014년 말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으로 구속됐다가 올 3월 칼호텔네트워크 사장으로 경영에 복귀한 조 전무의 언니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사례를 들 것이다.


그렇다면 최근 ‘물컵 갑질’을 계기로 조양호 회장 일가족의 관세법 위반 등 비리 의혹이 터져나온 것은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조현아 사장도 결국 현직에서 물러났지 않은가. ‘땅콩 회항’ 사건에도 불구하고 조 회장 일가가 반성하지 않고 여전히 갑질을 계속하는 데 따른 당연한 귀결이라고 해석하고 싶다. ‘갑질 총량의 법칙’은 유효한 셈이다.


어쨌거나 ‘조현민 나비 효과’는 한국 기업의 전통적인 승계 방식에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하는 데까지 이르렀다. 서민이라도 열심히 돈을 벌어 나중에 자식에게 집 한 채라도 물려주고 싶은 게 인지상정이다. 그런 점에서 무에서 유를 창조한 한국 대기업의 창업주가 경영 수업을 잘 받은 자식에게 기업을 물려주는 것 역시 당연시돼 왔다.


창업주의 기대에 부응하듯 2세 경영인들은 대부분 아버지가 키워놓은 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발돋움시킨 것도 사실이다. 물론 예외는 있는 법. 무리하게 기업을 확장하다 90년대 말 외환위기 때 재계에서 사라진 비운의 2세 경영인도 있었다. 그러나 한국 경제는 창업주 밑에서 기업가 정신을 배웠던 2세 경영인에게 빚 진 게 많다는 점은 부정하기 힘들다.


이제는 달라졌다. 대한항공 직원들이 나서서 조양호 회장 일가의 퇴진을 공개적으로 얘기할 정도다. 인사상 불이익을 걱정해서라도 과거엔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내부 고객인 직원을 하인 부리듯 하는 조 회장 일가를 인정할 수 없다는 태도다. 조 전 전무 때문에 허공에 날린 대한항공 시가 총액이 수천 억원대라는 점에서 소액주주들도 분통을 터뜨린다.


그러나 갑질과 경영권은 다른 차원의 문제다. 조 회장 일가가 사회적 공분을 불러 일으켰다고 해서 바로 경영권을 뺏을 수는 없다. 경영진 선임과 해임은 기업의 주인인 주주의 고유 권한이다. 조 회장 일가는 대한항공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 28.96%를 보유한 1대 주주다. 현실적으로 조 회장 일가를 경영진에서 물러나게 할 방법도 없는 셈이다.  


그럼 속수무책일까. 언젠가 모교 교수의 논문에서 읽은 대로 오너 경영인 자녀의 회사내 직급 및 직책, 연봉을 공시하되 그와 나이가 같은 직원들의 평균 연봉 및 직급 등과 비교해놓으면 어떨까. 능력이 검증되지 않은 자녀를 초고속 승진시키는 회사는 주식 시장에서 점차 외면 받을 것이다. 당연히 주주들이 들고 일어나 어떤 식으로든 문제를 풀어갈 것이다. 그것이 바로 시장의 힘이다.

연관 신문 기사 

분류
제 목
조회 / 좋아요
호수

Thank you! Your submission has been received!

Oops! Something went wrong while submitting the form

빠른메뉴
맨위로